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언론은 당신들을 쥐고 흔들고 있다>


언론이 문재인 지지자들을 마녀로 만드는 건, 문재인 지지자들을 위축시키는 효과로 가장 좋기 때문이고 궁극적으로 문재인을 흔들기 좋기 때문이다.

이게 계속 되면 대놓고 문재인 지지한다는 말을 하는 사람이 점점 줄어들게 되고, 여론전에 있어서 언론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시민들의 양적 축소를 불러온다. 그 공백만큼 언론의 힘은 커진다. 문재인은 고립된다. 이건 문재인 자리에 안철수를 갖다놓아도 마찬가지다. 그래야 정권을 쥐고 흔들기 좋은 여건이 된다.

노무현 때도 이렇게 했다. 조선일보가 앞장서서 '노빠'를 조리돌림하고 실제로 노빠는 축소되었고, 다들 노빠가 아님을 증명했다. "노무현은 좋아하지만 노빠는 아니야"라는 말로 도망갔다. 아예 노무현을 같이 씹기도 했다.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이 언론에 의해 만들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조정당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들 나름 자기가 똑똑하다고 생각하니까. 이성적이고 합리적이고 냉정하다고 믿는 사람일수록 더욱 그렇다. 그래서 언론이 공격하기 가장 좋은 포인트가 불특정 집단을 '빠'로 라벨링하여 '게토'를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유감스럽게도 스스로 잘났다고 생각하는 인간들이 실상 언론에 가장 잘 놀아나는 양태를 보인다. 노무현 때 그랬고, 지금도 이미 그렇게 진행되고 있다. 뭔가 벌써 노무현 임기 말 느낌이다. 선거도 치르기 전에 지지자들을 이렇게 조리돌림하고 마녀로 만들고, 게토가 만들어지고 있다. 잘난 척 하는, 스스로 똑똑한줄 아는 멍충이들이 그 대열에 합류한 사례가 처음이기 때문이다.

시민이 시민을 가로막는 형국이다. 이는 노예해방 당시 스스로 착각에 빠져 일반노예들보다 자신이 더 높은 지위를 가졌다고 생각하던 노예들이 노예해방을 반대하던 그 모습과 비슷하기도 하다. 인간은 그렇게 생각을 지배당하고 자기기만에 빠져 살아가기도 한다.

Soon Wook Kwon 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