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미국

○ 미국 증시, 적정 시세와 버블 파열 여부를 두고 논란 가속(닛케이) 

- 2월 2일(현지 시각) 고용 통계 발표 이후 미국 다우지수의 전일 대비 하락폭이 9년 2개월 만에 가장 크게 나타나면서, 미국 시장에서는 저금리와 경기상승이라는 적정 시세의 전제가 무너지고 있다는 의견이 확산. 하지만 BofA의 Dan Suzuki는 PER(주가수익률)가 금융위기 전인 14~15배를 상회하는 수준이나, 2000년 IT 버블기(22~24배)보다는 낮다고 주장. 반면 로버트 실러의 지수(CAPE 비율: S&P 500을 경기순환으로 조정한 지표)는 IT 버블기에 근접

- 무엇보다 장기 금리상승이 주가 오름세를 억제. JP 모건 자산운용의 Maekawa는 주식과 채권의 수익률 차이를 보여주는 스프레드는 주식투자의 유인이 축소되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 일부 투자자는 미국 주식의 자산배분을 낮추고 있는 상황

- 성장 면에서는 과거 IT와 주택의 버블기에 비해 민간투자의 GDP 비율이 낮아 투자 과열은 가시화되지 않았다는 의견이 제시. 인플레이션 압력과 임금상승률 정체 등으로 금리인상이 완만하여 기업실적도 양호할 것으로 관측. 그러나 급격한 장기금리의 상승은 기업과 신흥국의 미국 달러화 표시 부채부담을 증대시키거나 미국의 주택과 자동차의 수요를 둔화시켜 경기가 과도하게 냉각될 위험도 상존

- 미즈호 종합연구소는 미국의 잠재성장률이 기업투자와 혁신에 의해 생산성을 제고하는지가 중요하다고 평가. 프랑스 Amundi 자산운용의 Didier Borowski, 감세효과는 단기에 그쳐 잠재성장률과 생산성에 미치는 효용이 낮다고 주장. Amundi 자산운용의 Didier Borowski는 인플레이션이 예상을 웃돌아 금리가 크게 오르는 것이 가장 큰 위험요소라고 강조. 금리상승으로 주가조정이 높아져 미국 주식투자 결정을 낙관에서 중립으로 수정

- JP 모건 자산운용의 Maekawa는 인플레이션 가속으로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지면, 소비와 투자 심리가 위축되어 실물경제 감속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언급. 저금리 하에서 부채를 늘려왔기 때문에 금리상승 시 부채축소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

- 향후 초점은 시장의 안정 유지 여부. Nuveen 자산운용의 Bob Doll, 확률이 낮지만 확장이 지속되는 ETF 등 구조적 요인이 증시불안을 증폭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견해를 표명


○ 미국 증시 불안, 성장궤도는 불변이나 소비심리 악화 우려(블룸버그) 

- 5일(현지시각) 미국 주식시장의 냉각은 직접적으로 소비와 고용이 호조를 보이는 미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미칠 가능성이 작지만, 2016년 11월 대선 이후 개선된 소비심리 악화로 연결될 우려는 상존

- 복수의 시장관계자에 의하면, 주가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계속 상승하거나 하락 여부. 즉 2017년 19% 오른 S&P 500 지수가 강력한 성과를 지속할 수 있을지가 관건. S&P 500 지수는 5일 2011년 8월 이후 가장 큰 폭 하락

- 미국 Decision Economics의 Allen Sinai, 미국과 세계경제의 기초여건은 매우 양호하며, 증시는 그간 경제여건보다 높은 성과를 보였다고 주장. 다만 주식시장은 2018년 들어 처음으로 과대평가되었다고 지적

- 이러한 가운데 소비심리지수는 미국 주가와 동조성이 강한 편. 블룸버그의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주에 200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미시건대 소비자태도지수도 13년 만에 최고치에 근접

- 노무라 증권의 Lewis Alexander, 자산의 증가가 소비자신뢰지수의 확대로 연결되고, 이는 소비를 촉진시킨 주요 요인이었다고 언급. 향후 주가하락이 지속될 경우에 마이너스의 영향만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

- Janney Montgomery Scott의 Guy LeBas, 주식시장의 매도가 수주간 지속되고, 하락률이 10% 정도에 이른다면, 소비심리를 다소 약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아직은 해당 단계에 이르지 않았다고 평가

- 여타 경제지표 역시 커다란 문제는 없는 상황. 미국의 2017년 4/4분기 성장률은 2.6%를 나타냈고, 소비지출은 1년여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 고용호조와 시간당 임금상승률 확대, ISM 지수도 양호한 편 

- 자산효과 역시 소비지출에 미치는 정도는 주택과 비교하여 주식은 상대적으로 작다고 추산. 2005년 Karl Case, John Quigley, Robert Shiller는 소비의 연간 변화가 주식보다 주택에서 더 큰 편이었다고 발견

- 다만 무디스 Analytics의 Mark Zandi는 주식시장이 20~25% 하락한 약세장에 진입할 경우, 경기확장에 실질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면서, 해당 시나리오에서는 하향 조정 자체가 주식시장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


○ 미국 증시, 주가하락에 따른 마진콜(marginall) 증가가 변동성 확대에 일조(WSJ) 

- 상당수의 투자자는 차익대출(margin loan:보유 주식을 담보로 투자금 대출)을 활용. 다만, 주가 하락 발생하면 투자자는 마진콜(margin call:차익대출 상환을 위해 추가 증거금을 제공하거나 기존의 보유 주식을 매도) 상황에 직면 

- 시장에서는 최근 발생한 주가 변동성 확대의 이유 중 하나로 주가하락에 따른 마진콜 증가를 거론. Haver Analytics에 따르면, 2017년 11월 미국 내 차익대출 규모는 2900억달러로 닷컴버블 전인 2000년대 초반에 비해 2배 증가

- 감독당국 입장에서 완만한 주가 하락으로 점진적인 차익대출 감소가 진행되면 차익대출 자체는 큰 위험요소가 아니지만, 최근과 같이 주가가 급락하면 투자자는 마진콜 상황을 면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보유주식 매도를 확대

- BofA, 씨티, 골드만삭스, JP모건, UBS 등 주요 금융기관은 2017년 4/4분기 마진콜 등으로 주식 트레이딩 부문 이익이 10%~20% 감소

- 최근의 주가 변동으로 차익대출이 일부 감소했을 수는 있지만, 주가가 하락할수록 마진콜 규모가 자연적으로 커진다는 사실을 주의할 필요

○ 미국 증시 하락,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계획과는 무관(FT) 

-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의 취임일 미국 증시는 큰 폭으로 하락. 그러나 시장에서는 이로 인해 당초 예정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계획 변경은 없다고 관측 

-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2015년 말 연준이 기준금리를 처음 인상했을 때보다 금융시장 여건은 여전히 완화된 수준이라고 제시

- 이에 시장은 올해 예정된 연준의 3차례의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고 강조한 가운데 골드만삭스 등은 4차례도 가능하다고 기대

- 므누친 재무부 장관과 더들리 뉴욕 연은 의장은 최근의 미국 증시 하락에도 불구하고 낙관적인 견해를 피력. 금융위기 전후와 달리 최근 주가의 급락은 심각한 경기하강이 수반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

- 일부에서는 연준이 1월 전년동월비 2.9% 오른 시간당 임금, 향후 1조달러의 추가 재정지출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에 대응하여 통화정책 정상화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시각도 상존


○ 미국 주가 하락, 저금리 및 증시의 고평가 등을 반영(WSJ) 

- 최근 미국 증시는 고점 대비 9% 내려 조정의 기준인 10%대 하락에 근접. 시장에서는 주가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미국 경기 호조로 인한 물가상승 압력 강화와 이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 가속화를 거론. 이는 통상적으로 경제성장 둔화 전망이 주가의 하락을 초래한 과거의 경우와 다른 양상. 따라서 최근의 주가 하락은 그간 경기상승 과정에서 저금리 여건과 고평가된 증시의 위험 신호를 발신

- 실제로 실업률은 오랫동안 낮은 수준을 유지했고 1월 임금인상률은 2009년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음에도 저조한 생산성 향상이 장기간 지속되고 있으며, 고령화 영향으로 생산인구 증가도 둔화되는 추세. 또한 그동안 높은 주가는 자산효과를 통해 소비증가에 긍정적 영향. 최근 미국 기업의 시가총액은 GDP의 152%로 2008년 금융위기 직전의 127%보다 높은 수준. 이는 최근의 소비활동이 과도하게 확대된 상태일 수 있다는 의미

- 이를 고려한다면, 금리 상승 우려에 따른 최근의 주가 급락은 실제로 향후 경기 침체의 신호일 수 있음을 주의할 필요


○ 미국 대형 석유업체의 자국 투자 확대, 시장점유율은 새로운 국면 도래(닛케이) 

- 미국 최대 석유기업인 엑슨모빌은 향후 5년간 자국에 500억달러 투자할 방침. 엑슨모빌의 일일 생산은 1000만배럴 이상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에 비견될 수준. 이에 미국은 원유시장에서 다시 점유율이 커질 가능성

- 엑슨모빌이 본국으로 투자를 회귀하는 이유는 점유율이 주요 배경. 셰일오일 최대 매장지인 퍼미안 분지에서 2025년까지 일일 생산량을 60만배럴로 설정하여 현재보다 3배 이상 높일 방침

- 이전 엑슨모빌은 대형 유전개발에 특화했으나, 유정의 수명이 짧은 경우에도 채산성이 커져 투자회수가 신속하게 가능한 셰일생산에 초점. 정부의 세제개혁도 투자 확대의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

- 엑슨모빌의 생산 확대는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원유시장 점유율을 두고 새로운 경쟁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


○ 미국, 1월 고용호조로 확장적 재정정책 등의 타당성 약화(블룸버그) 

- 2017년 12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가 14만8000명으로 실망스러운 수준이었지만, 1월에는 20만명으로 큰 폭 증가. 이에 시장에서는 노동시장의 회복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으며, 이러한 결과가 재정 및 통화정책에 반영되어야 한다는 시각 확산

- 월간 20만명의 신규 취업자 수는 과거 경제 호황기의 30만~40만명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나, 노동수요를 고려하여 경기상승 모멘텀 강화 평가가 다수. 이를 고려할 때, 최근 트럼프 정부가 경기부양을 목적으로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세제개혁과 인프라투자 확대 등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시의성 측면에서 시장에서는 의구심이 확대. 또한 기존의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방침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증가. 장기간 물가상승률이 낮아 4.1%의 저실업률에도 연준은 금년 3회 기준금리 방침을 유지했지만 임금상승률이 2.9%로 2009년 6월 이후 최고치 경신 

- 높은 임금상승률은 그 동안 정체되었던 향후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 이를 반영하여 연준도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기존의 계획보다 높일 필요성 증대


○ 미국, 경기상승과 법인세 인하 등으로 기업실적의 지속적인 제고 전망(WSJ) 

- Factset에 따르면, S&P 500 기업 중 절반이 4/4분기 실적을 발표. 이에 따르면, 기업의 매출과 이익이 전년동기비 각각 7.5%, 13% 증가하는 등 시장 전망치를 상회한 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비율이 80%로, 2008년 이후 최고 수준

- 크레디트스위스의 Patrick Palfrey은 양호한 기업실적은 최근의 경기상승이 가장 큰 영향을 주었다고 평가

- 금융위기 이후 기업은 실적향상을 위해 비용절감에 중점을 두었으나, 최근에는 6분기 연속 매출증가를 기록. 이는 같은 기간의 소비지출, 낮은 실업률 등과 부합하는 결과. 또한 UBS의 Grant Bughman는 경기상승과 함께 향후 법인세율 인하가 실제 적용되는 금년부터 기업실적의 개선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 

- 최근 고평가 논란이 있는 증시를 고려할 때, 이러한 기업실적 호조는 향후 투자심리 안정과 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


○ 미국 정부의 재정팽창 기조, 안정적 성장을 저해할 가능성(WSJ) 

- 1월 고용호조로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기준금리 인상 가속화 등에 따라, 경기하강 가능성이 제기. 시장에서는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과 법인세율 인하가 성장세 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고 우려

- 작년 말 의회를 통과한 법인세율 인하는 투자확대와 소득증대로 이어져 경기 모멘텀을 강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 연준은 경기상승으로 과도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한다면 더 강력한 긴축정책을 구사해야만 하는 상황. 또한 정부의 인프라 투자 확대 등도 성장률 상승으로 이어질 전망. 특히 아직 법인세율 인하와 확장적 재정정책에 따른 경기부양 효과 정도가 불확실한 가운데 연준이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면 급격한 경기둔화 발생할 우려

- 존스홉킨스 대학의 Robert Barbera, 지금은 2012년 경기부양을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 시행했던 시기와 비교할 때 전반적인 경제 여건이 달라 연착륙이 가능하도록 연준과 정부가 신중한 정책 결정을 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


○ 미국 트럼프 정부, 보호무역주의는 정치적 목적 달성에 초점(FT) 

-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무역수지 적자 축소를 주장하며 보호무역주의 정책 시행에 적극적. 하지만 이러한 정부 방향에도 불구하고 2017년 1~11월 무역수지 적자는 500억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동기비 11.6% 증가. 하지만 미국이 소비중심의 경제구조를 지니고 있으며, 장기간 경제성장과 이에 따른 소비증가를 고려할 때 최근의 무역수지 적자 확대는 오히려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평가. 또한 무역수지 적자가 반드시 개인의 경제적 피해 증가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의견도 제기. MIT의 David Autor에 따르면, 최근 미국에서는 자유무역에 따른 일자리 증가가 일자리 감소 규모를 상회. 소비자들도 보다 저가의 상품소비가 가능. 이에 시장 일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승리했던 것과 같이 자신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무역수지 적자를 줄이기 위해 보호무역주의 강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주장

- 오히려 미국의 제조업체들은 신흥국에서 저가부품 수입으로 비용절감을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의 혜택이 가능. 정부는 경제적 편익 측면에서 자유무역이 더 유리하다는 사실을 고려하여 정치적 이유로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지 않도록 경계할 필요


○ 미국 연준 파월 의장 체제, 옐런 전 의장보다 나은 조합은 기대난(WSJ) 

- 옐런 전 Fed 의장은 낮은 물가상승률과 지속적인 고용 개선 등으로 완만한 속도의 금리인상을 실시하고, 경기상승과 금융시장의 호조가 지속. 하지만 새로 부임한 파월 의장은 이러한 조합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

- 연준은 연방기금금리 유도 목표를 상향 조정하여, 2018년에는 75bp 인상을 예고. 파월 의장은 4가지 과제에 직면. 

- 첫째, 경기과열 이후 대응. 과거 2차례 경기확장국면은 자산버블 파열에 의해 종료되고, 경기침체에 진입

- 둘째, 대형감세 효과가 예상보다 웃도는 경우에 금리인상 수준. 성장세가 확대될 경우에 중립금리 수준이 상승하게 되므로, 연준이 현재 예상하는 금리인상을 추가로 실시할 수 있을지가 관건

- 셋째, 인플레이션 변동성에 대처 능력으로, 최근 주택가격의 상승세 둔화는 물가 오름세를 낮춰 금리인상 전망의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 

- 넷째, 향후 경기하강에 대비로, 금리인하 여지가 낮은 상황. 이들 요인을 감안한 시장과의 대화가 더욱 중요한 과제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


○ 미국 채권금리 상승, 금융시장 및 경제성장 등에서는 긍정적 의미(FT) 

- 최근 가파른 주가 변동성 확대의 주요 원인으로 미국의 금리 상승 가능성 등이 제기. 금리상승은 주택가격 하락과 기업의 금융비용 증가 등을 유발하여 금융시장 안정과 경제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가능성도 내재. 하지만 이는 궁극적으로 장기간의 저성장과 낮은 물가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미국 경제가 성장 모멘텀 강화와 함께 저물가 탈피를 통해 향후에는 긍정적 의미의 금융시장과 경제성장 정상화가 가능하다는 의미. 이러한 주장은 다음의 이유에 근거

- 첫째, 채권금리 상승은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적인 현상이며, 이를 통해 그간 문제로 거론되던 수익률 곡선의 평탄화 현상이 완화되고 점차 정상적인 형태로 변화 

- 둘째, 최근의 채권수익률 상승은 통화정책 오류나 신용위기 등의 요인이 아닌 건전한 경제성장의 결과. 미국정부는 재정지출 확대를 추진할 예정. 따라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자연스러운 통화정책 정상화의 과정

- 셋째, 주요 채권금리가 상승하고 있지만 과거 기준으로는 전반적으로 여전히 낮은 수준. 넷째, ECB와 일본은행은 아직 완화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영향을 상쇄할 전망


○ 미국 국채발행 증가, 장기금리를 다시 끌어 올릴 요소(닛케이) 

- 이는 대형 감세에 따른 세입감소와 국방비 증가로 재정수지 적자가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연준이 국채보유를 축소시키고 있기 때문. 2019회계연도(2017년 10월~2018년 9월) 국채발행액은 전년보다 8% 늘어날 전망

- 물가상승 압력 가능성으로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통화정책 정상화와 재정확장으로 채권시장 버블 파열의 우려가 커지기 시작

-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른 직후 시장의 주목을 받았던 미국 재무부가 7일 실시한 10년물 국채 신규발행 입찰에서 발행액은 240억달러로 2017년 11월 정기입찰보다 10억달러 증가. 입찰결과 소식 이후 미국 국채수급 악화 관측이 확산

- 상원 여야 지도부가 2018~19회계연도 재정지출 한도를 3천억달러 정도 상향 조정에 합의한 것도 금리상승 요인으로 작용. 트럼프 정부가 검토한 국방비의 대폭적인 증액이 현실화되어, 미국 국채발행 증가 우려가 고조

- 대형 감세로 인한 세수감소로 재정수지 적자 확대 가능성은 증대. 의회예산처는 감세가 향후 10년간 1.8조달러의 적자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추산했으며, 이는 대부분 국채발행으로 조달할 수밖에 없는 상황

- 미국 재무부도 국채발행 증가에 나서고 있는데, 1월말에는 2~4월 발행규모를 420억달러 증가하기로 결정. 미국은 발행규모와 국채 연한을 조정하기 위해 분기별 국채발행 계획을 설정. 하지만 최근 여야 대립으로 계획의 어려움 직면

- 구체적으로 국채증가 예상치를 보면, 프라이머리 딜러 조사에서는 2018회계연도 시장조달액은 9550억달러로 전년보다 84% 증가. 일부 미국 언론에서는 1조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보도. 재정확대로 해당 수치는 현실성이 가시화

- 연준의 자산 축소도 재무부의 국채발행 필요성을 높이고 있는 상황. 현재 속도로 미국 국채발행을 지속하는 경우와 시장이 예상하는 조달소요액 차이는 2018회계연도와 2019회계연도에 각각 3702억달러, 8820억달러

- 이를 고려하면, 국채발행으로 보완할 필요. 그 중 연준에 의한 국채보유 축소 영향은 각각 1750억달러, 2870억달러로 작지 않은 규모

- 미국 국채는 자산운용의 기준이 되므로,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유출이 시작될 경우에 금리상승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큰 편. 국제금융시장의 안정을 뒷받침한 미국 국채시장의 발행 증가는 새로운 판도 변화로서 주목


○ 미국의 주가 급락,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완만하게 조정하는 요인(블룸버그) 

- 최근 미국의 주가 급락은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속화 우려 때문. 이에 연준이 기존의 통화정책 경로를 유지할 것인지 여부가 시장의 관심사로 부상

- 고평가된 자산가격의 장기화는 경기과열과 불균형 경제성장을 초래할 수 있어, 때로는 이에 대비한 당국의 선제적 조치가 필요. 실제로 최근 임금상승세가 본격화되면서 물가상승과 경기과열에 대한 우려가 과도한 수준으로 확산

- 연준이 이러한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선제적 조치로 기준금리 인상이 거론되지만, 이는 경기 상승이 아직 충분하지 않을 경우에 오히려 경기에 부정적 영향 초래. 또한 연준이 궁극적으로 유동성 공급을 줄이지 못한다면, 기준금리 인상을 통한 효과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

- 따라서 연준은 점진적인 기준금리 기존의 통화경로를 유지하되,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부채비율 상승 등의 구조적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 규제 강화를 활용하는 것이 보다 현명한 선택


○ 미국 트럼프 정부의 성장전략, 위험요소가 상당(로이터) 

- 트럼프 정부가 추구하는 감세와 인프라 투자는 효용이 존재. 이는 생산성을 제고하는 한편 잠재성장률을 견인한다는 전제조건이 담보될 필요. 하지만 재정투입을 가속화할 경우에 경기과열과 인플레이션 확대를 초래할 우려

- 예일 대학의 Dale Jorgenson, 미국의 실질 중기 성장률은 1.8~2.0% 수준이나 2018~19년에는 일시적으로 3%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 이에 Fed가 금리인상 속도를 빠르게 전개하고, 통화정책 정상화를 강화할 경우에 위험요소가 내재. 성장전략의 문제는 미국경제가 하강국면으로 접어들 경우, 경기부양책 여부. 이미 실탄이 고갈되어 있다고 버클리 대학의 아이켄그린 교수는  적. 특히 감세 등으로 의회예산처 추산에 의하면, 재정사정 악화가 불가피

- 이에 따라 아이켄그린 교수는 세계화에 적응한 교육과 연구개발 등의 예산 압박도 제기. 단기 성과에 치중하여 미래 투자가 희생될 경우에 관련 대가는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

- 무엇보다 연방정부 부채 리스크도 제기. 이외에도 연금부채 등을 고려할 경우에 실질적으로 부채는 급증. 갤럽 조사에 의하면, 미국의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는 국민의 비율은 44%에 불과


○ 미국의 완만한 경제성장, 이로 인해 물가 및 금리상승 압력은 제한적(FT) 

- 신용시장의 리스크 프리미엄 상승이 제한적인 것을 고려할 때, 주가 하락 등의 우려는 과도하다는 평가. 실제로 최근의 낮은 생산성을 고려하면, 경제는 강력한 완만한 성장을 구가하면서 큰 폭의 물가상승은 없을 가능성 내재

- 생산직 근로자의 낮은 임금상승률, 흑인 근로자의 실업률 상승 등도 경제성장을 제한하는 요인. 또한 주당 근로시간은 정체 상태이며 베이비부머의 대규모 은퇴 시기 도래를 고려하면, 생산가능 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기는 어려운 상황

- 일부에서는 노동시장이 완전고용 상태에 가깝다고 평가하지만, 노동시장이 통상적인 수준의 경기확장기 특성을 나타내기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소비증가가 필요하며 기업투자도 좀 더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제기

- 이러한 여건을 고려할 때 경제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나 완만한 형태로 진행되어 시장의 우려만큼 강력한 물가와 금리의 상승을 유발하지는 못할 전망


○ 미국 보호무역주의, 무역수지 적자를 해결하는 수단이 아니라는 주장(FT) 

-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가 무역상대국들에 의한 것이라 주장. 그러나 시장은 미국이 자유무역체제를 유지하면서 관세부과 등 보호무역주의를 주장하는 발언은 미국의 경제 성장과 고용 등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한다고 지적. 그리고 일각에서는 경상수지 계정이 재정정책, 인구 통계, 환율을 포함한 다양한 거시 경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으며, 관세 및 무역 규정에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라는 의견도 제기

-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2017년 12월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는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 향후 감세 정책 등으로 인해 국내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입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무역수지 적자는 확대될 전망

- 트럼프의 주장과는 달리 로스 상무 장관은 극단적인 보호무역주의 우려를 낮추고 있는 상황. 이에 NAFTA 재협상,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들에 대한 세이프 가드가 우려한 만큼 과도한 정도가 아니라는 평가

-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에 대한 벌금부과, 알루미늄 수입품 단속 등의 강경조치가 보류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무역수지 적자 해소를 위해 보호무역주의 사용이 자제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


○ 미국과 유럽의 중앙은행, 시장안정 등으로 통화정상화 추진에 난관(닛케이) 

- 미국발 증시 하락으로 미국과 유럽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 동요가 발생. 이는 시장안정성의 문제가 나타났기 때문. 아울러 경기상승 속에 물가상승 압력 확대로 시장을 배려하여 정상화 지연도 딜레마 요인

- BofA의 Ethan Schlozer Harris, 리스크 자산의 취약성이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에 연준이 금리인상 계획을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주장. 이에 2월말 파월 의장의 의회 증언이 주목된다고 지적. 하지만 금리인상을 지연하면, 인플레이션 방치에 직면하여 미국 장기금리가 다시 상승할 수 있으며, 금리인상을 지속할 경우에 시장의 불안이 가중될 소지가 높은 상황

- 옐런 전 의장 당시 과도한 시장배려가 현 상황을 초래. 파월 의장은 금리인상 과정에 새로운 판단이 요구. 유럽의 경우에도 환율 외에 주가 하락으로 관련 시세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직면


○ Fed의 주가하락 방어, 현 상황에서 가시화되기 기대난(WSJ) 

- 시장은 Fed가 주식시장에 안전망이 될 것으로 보고 있지만, 문제는 Fed의 주가하락 방어는 현 주가보다 매우 낮은 수준에서 나타날 것으로 예상

- U.C 버클리 연구진은 고용, 소비지출, 인플레이션 등 38개의 경제지표보다 Fed의 금리목표 변화를 예측하는데 효과적 수단은 주가였다고 분석

- 이들은 FOMC 의사록과 성명서 등을 분석한 결과, 주가하락이 소비지출 감소와 기업 자금조달에 악영향을 미쳐 경기를 약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진단

- 이에 현재는 2016년과 같이 금융시장 여건과 세계경제가 취약한 상황이 아니고 투자자들의 위험감수 성향이 여전히 높다는 점에서, 주가하락이 실물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이 가시화되어야 Fed가 주가하락을 통화정책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평가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