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복분자꽃은 처음봤다. 이쁘다. ^^

보라색 꽃이 그렇게 흔하지 않은데 이녀석은 흰색과 보라색이 어울려서 매력있다. 

야생토종복분자라 생명력이 넘쳐난다. 신초도 벌써 여러개 올라와서 쑥쑥 크고 있다. ^^

작년 풀을 베다가 발견하고는 잘 관리하고 있다. 아무래도 사람이 심어서 키우는 것보다는 이렇게 스스로 자라나는 야생상태가 생명력이 강한 것은 당연할 것이다. 


주위에 멍석딸기, 줄딸기, 산딸기, 복분자에 뱀딸기까지 종류가 많이 있다. 그래도 좀 먹을만하다 싶은 녀석들은 산딸기와 복분자 정도다. 열매도 다른 것에 비해 크고 심지가 없어서 먹기에 편하다. 


최대한 자연을 침범하지 않고 자생하는 식물들과 함께 농사를 지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잡초란 사람의 개념일 뿐이다. 자연은 결코 낭비하는 법이 없으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지구를 경영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종자전쟁이라고 불릴만큼 치열한 세계농업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토종종자확보가 중요하다. 

그렇기에 농사를 지으며 풀하나 나무하나 함부로 훼손할 수가 없다. 


이렇게 농사짓다보니 남들 보기에 농사를 짓는 것인지, 방치한 것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로 땅이 풀과 나무로 덮혀있지만, 자연과 조화롭게 농사짓는 적절한 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



현재 복분자도 블랙라스베리라고 하는 외래종 품종이 전국 재배면적의 90%라고 한다. 

현재 토종복분자를 개량한 것을 산림과학원에서 보급하고 있다는데 아직 재배면적이 넓지는 않은가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